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난 16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와일드카드 결정전 1차전에서 KIA를 꺾고 준플레이오프에 진출한 넥센 선수들이 그라운드에서 기뻐하고 있다.  고척 | 연합뉴스

지난 16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와일드카드 결정전 1차전에서 KIA를 꺾고 준플레이오프에 진출한 넥센 선수들이 그라운드에서 기뻐하고 있다. 고척 | 연합뉴스

포스트시즌을 치르는 팀들에게 ‘경험’은 중요한 무기다. 패배가 탈락으로 직결되는 단기전에서 경험이 많은 선수는 긴장감을 극복하고 실수를 줄일 수 있다.

KIA와 넥센이 맞붙은 포스트시즌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는 지난해 한국시리즈 우승팀 KIA가 경험을 무기삼아 넥센과 대등하게 맞설 수 있으리란 예상도 나왔다. 그러나 경험이 적었던 넥센 선수들이 오히려 더 좋은 경기를 했다.

넥센의 승리를 이끈 이정후는 처음으로 포스트시즌 무대를 밟았다. 미국에서 수년간 뛴 경험이 있긴 하지만, 제리 샌즈도 한국 데뷔전을 치른 지 갓 두 달이 넘은 선수였다. 넥센의 센터라인은 가을야구 경험이 전무했다. 이정후의 입단동기인 2루수 김혜성도 와일드카드전이 포스트시즌 데뷔 무대였다. 중견수 임병욱은 2016년 준플레이오프 4경기 출전이 포스트시즌 경험의 전부였고, 포수 김재현도 가을야구엔 딱 두 경기 나가봤다.

넥센의 베테랑 외야수 이택근이 엔트리에서 빠졌다.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옆구리 부상을 당했고 4주간 회복이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았기 때문이다. 넥센 장정석 감독이 “2번 타순에 외야 한 자리를 맡아주길 바랐는데 아쉽게 됐다”고 할 정도였다. 지난해 우승멤버가 대부분 남은 KIA와는 대조적이었다.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경험보다 넥센의 패기가 앞섰다. 이정후의 7회초 슬라이딩 캐치는 KIA쪽으로 넘어갈 수 있던 흐름을 넥센쪽으로 끌고 왔다. 임병욱은 넥센이 대량득점한 5회말 좌전 안타로 포문을 열었고 7회말에는 승부에 쐐기를 박는 1타점 적시 3루타로 숨은 주역이 됐다. 3타수 1안타의 김혜성도 경기를 2-2 동점으로 만드는 귀중한 득점을 올렸다. 샌즈는 정규시즌 막판 보여준 뜨거운 타격감을 와일드카드전에도 이어가며 투런 홈런 포함, 4타점을 올렸다.

넥센은 경험보다 무서운 패기를 바탕으로 준플레이오프 티켓을 따냈다. 이것이 한화를 상대로도 얼마나 통할지가 관심사다. 한화는 자유계약선수(FA)로 영입한 베테랑 선수들이 많다. 국가대표로 많은 국제대회를 치른 정근우와 이용규가 상위 타선에 포진했다. 정우람도 SK에서 포스트시즌 경험을 많이 치렀다.

문제는 이들의 큰 경기 경험이 약 3년 전 일이라는 점이다. 현재 한화 선수들 중 가장 최근 포스트시즌을 치른 선수는 정우람(2015년 SK)과 최재훈(2015년 두산), 이성열(2014년 넥센) 정도다. 한화의 강점인 불펜진에는 정우람과 송은범 정도를 빼면 포스트시즌 경험자가 전무하다. 경험의 우위가 아주 크다고 보기는 어렵다. 한화도 좋은 흐름을 넥센으로부터 가져오기 위한 방책에 골몰할 수밖에 없다.

Posted by 윤승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