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넥센 이정후가 지난 1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와일드카드 결정전 미디어데이에서 출사표를 던지고 있다. 고척 | 이석우 기자 foto0307@kyunghyang.com

넥센 이정후가 지난 1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와일드카드 결정전 미디어데이에서 출사표를 던지고 있다. 고척 | 이석우 기자 foto0307@kyunghyang.com

넥센 이정후가 7회에만 팀을 위기에서 구해내는 호수비에 이어 팀에게 리드를 안겨주는 귀중한 득점을 올렸다.

이정후는 16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포스트시즌 와일드카드 결정 1차전 KIA-넥센전 7회초 무사 1루 상황에서 KIA 최형우의 좌중간을 가를 듯한 타구를 슬라이딩하면서 잡아냈다. 이정후는 곧장 일어나 내야를 향해 공을 뿌렸고, 타구가 장타가 될 것으로 판단했던 1루주자 나지완은 채 귀루하지 못하고 2루에서 태그아웃됐다.

KIA 측에서는 이정후의 수비에 대해 비디오 판독을 요구했지만 결과는 번복되지 않았다. 순식간에 투아웃이 됐다.

이정후의 호수비는 넥센을 위기에서 건져낸 귀중한 수비였다. 넥센은 6회말까지 5-4로 앞섰으나, 7회초 KIA 로저 버나디나에게 2루타, 나지완에게 우전 안타를 맞고 순식간에 5-5 동점을 허용했다. 넥센은 선발 제이크 브리검에 이어 사이드암 선발자원 한현희를 두번째 투수로 내는 승부수를 띄웠으나 빗나가고 말았다. 넥센은 필승조 이보근을 급히 올렸지만 분위기가 KIA쪽으로 완벽히 넘어갈 수 있는 상황. 이정후의 호수비는 분위기를 순식간에 반전시켰다.

이정후는 이어진 7회말 타석에서도 귀중한 득점을 올렸다. 우전 안타로 출루한 뒤, 이어진 서건창의 우중간 적시 2루타 때 홈을 밟아 넥센에 6-5 리드를 안겼다. 넥센은 KIA의 바뀐 투수 김윤동을 상대로 제리 샌즈가 투런 홈런을 날려 8-5까지 달아났다. 넥센은 이어진 2사 2루에서 임병욱의 적시 3루타로 한 점을 더 도망가 9-5로 앞선채 7회말을 끝냈다.


Posted by 윤승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