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00승팀 간의 맞대결로 압축된 2018 메이저리그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에서 지난해 월드시리즈 우승팀 휴스턴이 먼저 웃었다.

휴스턴은 14일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시리즈 1차전에서 보스턴에 7-2 승리를 거뒀다. 휴스턴 타자들의 끈질긴 승부에 보스턴의 에이스 크리스 세일이 흔들렸다. 2회초 2사 후 휴스턴은 세일로부터 볼넷 2개, 몸에 맞는 공 하나를 얻어내 만루를 만들었고, 조지 스프링어의 좌전 적시타로 2-0으로 앞섰다. 세일은 4회까지 86개의 공을 던진 끝에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휴스턴의 중견수 스프링어(오른쪽)와 유격수 코라가 14일(한국시간) 열린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 시리즈 1차전에서 승리 후 벌쩍 뛰며 기뻐하고 있다. AP연합

휴스턴의 중견수 스프링어(오른쪽)와 유격수 코라가 14일(한국시간) 열린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 시리즈 1차전에서 승리 후 벌쩍 뛰며 기뻐하고 있다. AP연합

보스턴도 5회말 휴스턴의 에이스 저스틴 벌랜더를 흔들며 승부를 원점으로 만들었다. 1사 1루에서 에두아르도 누네스, 재키 브래들리 주니어에 이어 대타 미치 모어랜드까지 세 타자가 연달아 볼넷을 얻어내 한 점을 만회했다. 이어진 2사 만루에서 벌랜더의 폭투 때 3루주자가 홈으로 쇄도해 2-2 동점이 됐다.

그러나 휴스턴은 보스턴의 불펜과 내야수비가 불안했던 틈을 놓치지 않았다. 6회초 무사 1루에서 휴스턴의 율리에스키 구리엘의 3루 땅볼을 보스턴 3루수 누네스가 더듬어 무사 1·2루가 됐다. 보스턴은 투아웃을 잡아 이닝을 끝내는 듯 했지만, 카를로스 코레아가 보스턴의 구원투수 조 켈리를 상대로 1타점 좌전 적시타를 터뜨려 휴스턴이 3-2 역전에 성공했다.

9회초 휴스턴은 선두타자로 나선 조쉬 레딕의 솔로 홈런으로 한 점을 더 도망갔고, 1사 후 볼넷 2개를 얻어 만든 1·2루에서 구리엘이 승부에 쐐기를 박는 3점포를 작렬해 승부를 끝냈다.

보스턴은 휴스턴에게 10개의 사사구를 허용한 끝에 홈에서 열린 첫 경기를 내줬다. 선발 세일을 일찍 빼고 5회부터 불펜진을 가동하는 승부수를 띄웠지만 효과를 보지 못했다. 보스턴으로서는 알렉스 코라 감독이 5회말이 끝나고 주심의 스트라이크 판정에 항의하다 퇴장당한 장면이 아쉬웠다.

휴스턴은 벌랜더가 5회를 빼고 매 이닝을 거의 완벽하게 틀어막으며 6이닝 2피안타 6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했고, 이어 세 명의 불펜 투수가 각자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내 시리즈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펜웨이파크에서 15일 열리는 2차전에 휴스턴은 게릿 콜을, 보스턴은 데이비드 프라이스를 선발로 예고했다.

Posted by 윤승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