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수원 한국전력 펠리페. KOVO 제공

수원 한국전력 펠리페. KOVO 제공

수원 한국전력이 풀세트 접전 끝에 5연승을 기록했다. 한국전력 공격수 펠리페 안톤 반데로는 40득점을 올리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한국전력은 4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도드람 V리그 남자부 4라운드 경기에서 대전 삼성화재를 3-2(25-21 23-25 25-27 25-20 15-11)로 이겼다.

한국전력이 먼저 1세트를 25-21로 가져갔다. 2점차 내외로 접전을 벌이다 21-21로 맞선 상황에서 삼성화재 박철우의 오픈 공격을 전광인이 막은 게 컸다. 이후 한국전력은 이재목의 속공-전광인의 오픈 공격에 이어 박철우의 공격을 전광인이 다시 한 번 가로막으면서 세트를 끝냈다. 삼성화재는 세트 막판 불안한 리시브로 상대에 공격을 거의 그대로 넘겨준 점이 아쉬웠다.

삼성화재는 곧바로 2세트 설욕에 나섰다. 먼저 20득점 고지를 밟은 삼성화재는 펠리페의 오픈 공격을 류윤식이 가로막으면서 21-17로 앞섰다. 이어 세트 중반 박철우 대신 투입된 김나운이 시간차 공격으로 22-18을 만들었다. 먼저 세트포인트를 만들고도 황동일이 직접 공격하려다 공을 아웃시켜 24-23까지 쫓겼지만 해결사 타이스가 곧바로 세트를 마무리했다.

접전은 3세트에도 이어졌다. 삼성화재는 14-13에서 황동일의 연속 블로킹으로 16-13으로 앞섰다. 전·후위를 넘나드는 타이스의 공격으로 21-18까지 리드를 이어가 쉽게 세트를 따내는 듯 했다. 그러나 김규민과 김나운의 공격이 계속 코트 밖으로 나가 동점을 허용했다. 그러나 24-24에서 류윤식의 기습적인 연타로 한 발 앞섰고, 동점을 내줬지만 타이스의 오픈공격과 공재학의 공격범실을 묶어 27-25로 이겼다.

그러나 한국전력이 바로 되갚았다. 4세트 중요한 고비마다 펠리페의 공격으로 점수를 벌렸다. 21-19 상황에서 공재학의 공격이 아웃으로 판정됐지만, 비디오판독 결과 김규민의 손에 공이 맞은 것으로 확인되며 점수차가 22-19로 벌어졌다. 승기가 기운 상황에서 타이스의 공격이 잇달아 아웃되며 승부는 5세트로 이어졌다.

마지막에 웃은 쪽은 한국전력이었다. 한국전력이 9-8로 앞선 상황에서 타이스의 후위 공격이 아웃됐다. 이어 타이스의 공격이 그대로 네트를 때리며 점수차는 순식간에 11-8로 벌어졌다. 타이스는 지친 듯 네트터치 범실로 상대에 13점째를 헌납했다. 삼성화재가 범실을 범하는 틈을 타 전광인이 오픈 공격으로 경기를 매조지었다.

한국전력 펠리페는 이날 40득점으로 맹활약했다. 팀 공격의 58.2%를 책임지는 동안 성공률도 53.5%로 높았다. 전광인은 19점을 올리면서 양팀 통틀어 가장 많은 5개의 블로킹을 기록했다. 반면 삼성화재 타이스는 35점을 올리며 분전했지만 16개의 범실을 범하며 무너졌다. 삼성화재로서는 마지막 세트에서 8개의 범실을 범한게 아쉬웠다.

한국전력은 이날 승리로 시즌 최다 5연승 달성에 성공했다. 승점 2점을 추가해 34점(11승 10패)로 다시 3위에 올랐다. 삼성화재는 시즌 첫 3연패를 당하며 승점 1점을 추가하는 데 만족해야 했다.(14승 7패·승점 40점) 선두 현대캐피탈과의 승점차는 2점이 됐다.

수원|윤승민 기자 mean@kyunghyang.com

Posted by 윤승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