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운전 중 휴대화를 사용하다 적발된 운전자수가 최근 5년간 약 18만명, 일평균 약 100명인 것으로 드러났다. 적발 건수와 함께 휴대전화 사용으로 인한 사고 건수도 최근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새누리당 김태원 의원이 경찰청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2010~2014년 운전 중 휴대전화를 사용하다 적발된 운전자는 17만9209명이었다. 전국적으로 연평균 3만5842명, 하루 평균 98명이 적발된 것이다.

적발 운전자수는 2010년 이후 감소세를 기록하다 최근 다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0년 6만1380명이었던 적발 운전자는 2011년 2만6465명, 2012년 1만8939명까지 줄더니 2013년 3만3536명, 지난해 3만8889명으로 다시 늘었다.


2001년 경찰이 운전 중 휴대전화 단속 개시를 하루 앞두고 운전자들에게 계도활동을 하고 있다. | 경향신문 자료사진



휴대전화 사용 때문에 발생한 교통사고 숫자도 최근 다시 늘었다. 2010년 167건, 2011년 259건이던 사고 건수는 2012년 239건, 2013년 222건으로 줄어들다 지난해 259건으로 다시 늘었다. 2010~2014년 발생한 휴대전화 사용 관련 교통사고 수는 총 1146건이었으며, 21명이 숨지고 1948명이 부상당했다. 사고는 지방도(511건)에서 가장 많이 벌어졌으며, 특별광역시도에서 415건, 국도에서 147건 발생했다. 고속도로에서 휴대전화를 사용하다 발생한 사고도 20건이었다.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자가 가장 많이 적발된 곳은 서울(3만3840명)이었다. 경기(2만2882명), 대구(1만9479명), 인천(1만8039명), 경남(1만5718명)이 뒤를 이었다. 수도권 운전자들이 주로 적발됐다. 사고 건수가 가장 많았던 곳은 경기(298건)였으며, 서울이 160건, 경북 78건, 인천·경남·전남 각 72건 순이었다.

Posted by 윤승민

댓글을 달아 주세요